서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2차 지원˙˙˙36억 원 규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03 07: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충남 서산시가 코로나19로 자금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대출금리 1% 이내인 ‘소망대출 플러스’자금을 긴급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소망대출 플러스 자금은 담보능력 부족으로 은행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충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대출금 보증한도는 신규기업 최대 3천만 원, 기 보증기업 최대 2천만 원이며, 2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 하면 된다.

업체가 부담하는 실부담금리는 지난 1차와 마찬가지로 1% 이내이다.

신청 대상은 관내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소기업·소상공인 중 지난 2월에 시행한 1차 소망대출 혜택을 받지 못한 곳과 지역화폐 가맹업체, 중저신용자다.

저리 대출 규모는 36억여 원으로, 자금소진 시까지 신청 받는다.

신청은 충남신용보증재단 서산지점 및 국민·기업·농협·우리·신한·하나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성기찬 일자리경제과장은 “소상공인 소망대출 플러스 사업 자금 지원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올해 특례보증 3억 원을 포함한 소망대출 등 총 9억 원을 출연해 635개 업체에 총 120억 원을 지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1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2차 지원˙˙˙36억 원 규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