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사업' 지원TF팀 운영 본격화

생산유발효과 8천 억대·일자리 창출 2천700명 예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12: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안산시 윤화섭 시장이 민선7기 2주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밝힌 “굴지의 플랫폼 기업 연구소 유치”가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이라는 성과로 나타남에 따라 시가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

안산시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6월 구성한 전담 TF팀의 운영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TF팀에는 도시계획·건축·수도·도로 등 관련 8개 과(課) 소속 12개 팀이 참여하며, 2023년 준공목표로 추진되는 데이터센터 건립사업의 행정지원에 집중한다.

앞서 윤화섭 시장은 지난 6월 데이터센터 건립과 관련해 가진 ㈜카카오 측과의 만남에서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고, 즉시 전담 TF팀을 구성했다.

앞으로 TF팀은 카카오 및 한양대 ERICA캠퍼스 측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카카오 데이터센터의 2023년 준공 목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안산시에 배정되는 산업단지 물량을 한양대에서 추진되는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에 우선적으로 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카카오 데이터센터의 원활한 건립 추진 외에도 협의를 통해 지역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역공헌사업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이처럼 시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유치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시 자체 분석 결과 생산유발효과 8천36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3천715억 원, 직간접 고용 등 일자리 창출효과 2천700명 등으로 예상된다.

윤화섭 시장은 “카카오 데이터센터 건립은 안산시가 4차 산업혁명의 거점으로 거듭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3년부터 정상운영이 될 수 있도록 전담 부서를 통한 적극적인 행정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스케일 규모로 조성되는 카카오 데이터센터는 한양대 ERICA캠퍼스 내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부지 1만8천383㎡에 들어서며, 모두 4천억 원이 투입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92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시,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사업' 지원TF팀 운영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