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예선] ‘골 폭발’ 여자대표팀, 미얀마에 7-0 대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07: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여자축구대표팀이 미얀마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은 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미얀마와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차전에서 7-0으로 크게 이겼다. 지소연, 박예은, 여민지가 각각 멀티골을 넣었고 이소담이 한 골을 보탰다. 한국은 오는 9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베트남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조 2위 안에 들 경우 B조(호주, 중국, 태국, 대만) 상위 2개 팀 중 한 팀과 오는 3월에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현재로서는 한국의 플레이오프 입성이 유리한 상황이다.

한국은 미얀마를 상대로 4-3-1-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유리(구미스포츠토토)와 강채림(인천현대제철)이 양 날개로 섰고 지소연(첼시FC위민)이 중앙에 배치돼 전방과 2선을 자유롭게 오갔다. 중원은 이소담, 이영주(이상 인천현대제철), 박예은(경주한수원)으로 채워졌고 포백 수비라인은 장슬기(마드리드CFF), 심서연(인천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김혜리(인천현대제철)가 배치됐다. 골문은 윤영글(경주한수원)이 지켰다.

전반 시작부터 한국은 수비를 두텁게 쌓은 미얀마를 앞으로 끌어내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 과정에서 강채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의 파울을 이끌어내며 페널티킥을 얻었고, 전반 6분 키커로 나선 지소연이 골을 성공시키며 일찌감치 리드를 잡는데 성공했다. 선제골 성공 후 한국은 날카로운 모습을 유지하며 미얀마를 끊임없이 흔들었다.

한국은 볼 소유를 길게 가져가며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양 측면과 중앙을 골고루 활용했다. 미얀마는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했다. 전반 17분에는 모처럼 라인을 올려 공격을 시도했지만 전방까지 올라오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22분 지소연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7분에는 코너킥 찬스를 잡았지만 미얀마 수비에 차단됐다. 이후에도 수차례 공격을 시도했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32분 한국은 상대 진영 중간 지점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지소연이 전방으로 올려 찼고 이후 페널티 박스 안에서 몇 차례 슈팅이 있었지만 골이 되지는 못했다. 전반 34분에는 강채림이 이영주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박스 안으로 돌파하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끊임없이 두드리던 한국은 전반 37분 추가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심서연의 크로스를 강채림이 머리로 떨어뜨렸고 이를 이소담이 마무리하며 2점 차 리드를 만들었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의 일방적인 공격은 계속 됐다. 라인을 내려선 미얀마를 뚫기 위해 다각도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6분에는 심서연의 크로스를 받은 강채림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1분 뒤 한국은 박예은의 도움을 받은 지소연이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3-0으로 만들었고, 곧바로 지소연의 패스를 받은 박예은이 팀의 네 번째 골을 성공시키면서 미얀마의 수비라인을 무너뜨렸다. 이 골은 박예은의 A매치 첫 번째 골이었다.

후반 초반에 두 골이 터지면서 흐름은 완벽히 한국 쪽으로 넘어왔다. 미얀마는 거의 볼을 잡지 못했다. 콜린 벨 감독은 후반 20분 최유리를 빼고 여민지(수원도시공사)를 투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한국은 후반 26분 다섯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가져왔다. 왼쪽 측면에서 지소연이 앞쪽으로 길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박예은이 헤더슈팅으로 연결해 미얀마의 골문을 열었다. 후반 29분 콜린 벨 감독은 장슬기를 빼고 추효주(울산과학대)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34분 강채림 대신 이금민(맨체스터시티WFC)을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한국은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팀의 여섯 번째 골을 넣었다. 이소담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여민지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후반 43분에는 미얀마에 위협적인 상황을 내줬지만 실점은 하지 않았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공격의 끈을 놓지 않았고, 후반 44분 김혜리의 패스를 받은 여민지가 팀의 일곱 번째 골을 넣으면서 스코어를 7-0으로 만들었다. 한국의 기분 좋은 대승이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2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림픽 예선] ‘골 폭발’ 여자대표팀, 미얀마에 7-0 대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