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신청

31일 신청서 제출,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31 07: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재첩잡이 손틀어업
섬진강 재첩

[오픈뉴스=opennews]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하동·광양지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UN 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 등재하기 위해  31일 신청서를 제출한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가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어업, 임업 등 포함), 생물다양성과 전통 농어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2002년부터 운영해 온 제도이다. 2019년까지 21개국 57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등재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 제주 밭담 농업시스템, 하동 전통차 농업시스템, 금산 전통 인삼농업 시스템 등 농업분야 4건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어업분야에서는 제주 해녀어업 시스템이 2018년 12월에 등재를 신청한 뒤 심의를 진행 중이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은 사람이 직접 강물에 들어가 ‘거랭이’라는 도구로 강바닥을 긁어 재첩을 잡는 어업방식으로, 선사시대부터 이어져 온 섬진강 유역의 전통어법이다. 이 손틀어업은 역사성과 차별성, 우수성, 자연생태적 가치 등 보전가치를 인정받아 2018년 11월에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해양수산부와 광양시, 하동군은 지난해 5월부터 세계중요농업유산 자문위원단을 구성·운영하여 등재신청서를 작성하고 관련 국제 콘퍼런스에 적극 참여하는 등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왔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여부는 담당자 및 기술위원의 서류평가와 현장방문, 세계중요농업유산 집행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면 하동·광양지역 및 섬진강 재첩의 브랜드 가치가 향상될 뿐만 아니라 어촌주민 소득 증대,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어촌에 계승되는 어업자산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그 가치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8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신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