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팀 버튼 감독 특집!

MC 장성규 “‘빅 피쉬’ 보고 아버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3 1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MC 장성규가 영화 ‘빅피쉬’를 보고 아버지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은 판타지 장르의 세계적인 거장인 팀 버튼 감독 특집으로 꾸며지며, 그의 대표작 ‘가위손’과 ‘빅 피쉬’를 다뤘다.

이에 뮤지컬 ‘빅 피쉬’의 주인공인 배우 손준호와 김지우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민규동 감독은 ‘빅 피쉬’ 제작 계기에 대해 “다른 영화를 준비하던 팀 버튼 감독이 시나리오를 보고 반해서 탄생한 영화이다.

실제로 팀 버튼 감독은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않았었는데, 아버지와 화해하고 싶었던 마음이 이 영화의 출발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배우 손준호는 “나 역시 학창시절 예술을 하고 싶어 했지만 아버지는 공부에 전념하길 원하셔서 갈등을 빚었던 적이 있다. 당시 아버지와 문제를 해결해나갔던 과정을 떠올리며 ‘빅 피쉬’의 ‘에드워드’를 연기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MC 장성규 역시 아버지를 언급하며 “어릴 적 아버지를 이해하지 못해 미워했던 시간이 있었다. 아버지는 내 질문에 늘 ‘네가 크면 알게 될 거야’라고 대답하셨는데 그때는 아버지가 대답을 피한다고 생각해 서운함을 느꼈다.

하지만 이번에 ‘빅 피쉬’를 보면서 처음으로 ‘아버지의 그 말이 최선의 대답이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3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구석1열’, 팀 버튼 감독 특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