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할인 혜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4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청소년 누구나 교보문고에서 도서를 구입하거나 핫트랙스 매장에서 문구나 음반 등을 구입할 때 청소년증을 제시하면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20191001400000.jpg

 

청소년증을 소지하고 있는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광화문점 등 전국 36개 교보문고·핫트랙스 매장에서 14일부터 올해 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내년에도 계속 적용되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혜택은 여성가족부와 교보문고/교보핫트랙스(대표이사 박영규)가 뜻을 모아 청소년증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청소년증은 '청소년복지지원법' 제4조에 따라 만 9세에서부터 만 18세청소년들에게 발급되는 '공적신분증'으로 2017년부터 청소년증 한 장으로 교통카드·선불결제까지 가능해지면서 한 해 평균 약 18만 명의 청소년들이 발급받고 있다.

 

성인 주민등록증과 마찬가지로, 대학수학능력시험·검정고시·자격증·외국어능력시험 등 각종 시험장이나 금융기관에서 신분을 확인하는 데 사용 가능하고 대중교통과 각종 문화·여가시설을 이용할 때 청소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최은주 여성가족부 청소년정책과장은 "청소년증이 청소년 누구나 보편적으로 발급받고 활용하는 신분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실생활에서 유용한 혜택을 늘려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77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가부, ‘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할인 혜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