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독버섯 주의보’ 발령…10년간 중독사고 213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독버섯 주의보’ 발령…10년간 중독사고 213명

국립산림과학원 “야생버섯 먹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
기사입력 2016.07.13 16: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장마철에 더욱 기승을 부리는 독버섯으로 인한 중독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독버섯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3일 밝혔다.
 
5678갈황색미치광이버섯1.jpg▲ ‘갈황색미치광이버섯’. 여름과 가을 신갈나무 등 참나무숲에서 여러 버섯이 다발로 발생, 환각증상을 보이는 독버섯이다. 식후 30~60분 후 환각증상, 정신불안, 착란,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며 대부분 증상은 6시간 이내 사라진다.(사진=국립산림과학원)
 
산림과학원에 따르면 7월은 비 소식이 잦고 땅이 습해져 자기 몸의 90%가 물인 버섯이 발생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진다.
 
짧은 기간에 성숙하는 버섯은 장마철에 숲 속의 땅과 나무에서 특히 많이 발생하며 이때 독버섯과 식용버섯이 함께 발생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우리나라에는 1900여종의 버섯들이 알려져 있으며 이중 243종(13%)이 독버섯이다.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독버섯 중독사고로 213명의 환자가 발생, 그 중 15명이 사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부터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이다.
 
777888개나리광대버섯1.jpg▲ 여름과 가을 소나무와 참나무림에서 발생하는 독버섯인 ‘개나리광대버섯’. 식후 10~12시간 후 중독증상이 나타난다.
 
독버섯을 먹으면 현기증을 비롯해 구토·두통·복통·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만큼 곧바로 병원으로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때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먹었던 것을 모두 토해내고 먹다 남은 버섯을 가져가 의사에게 보여주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이성숙 국립산림과학원 화학미생물과 과장은 “야생버섯은 먹지 않는 것이 중독사고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가열하더라도 독소 물질은 파괴되지 않는 만큼 야생에서 버섯을 함부로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식용버섯과 독버섯이 공존하는 숲, 숲에서 독버섯을 조심하자’, ‘숲속의 독버섯’ 등의 자료집을 발간한 바 있다.
 
자료는 국립산림과학원 홈페이지 내 산림과학도서관(http://book.nifos.go.kr)에서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면 된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