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부, '동북아 마리나허브' 2015년까지 육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부, '동북아 마리나허브' 2015년까지 육성

기사입력 2011.12.07 18: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부 마리나 육성대책, 일자리 3만개 창출…연관산업 선순환 기대


정부는 마리나산업 육성으로 2015년까지 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해양레저스포츠 무료체험 규모를 올해보다 대폭 늘리고 요트이용 관련 규제를 개선하는 등 해양레저스포츠 저변 확산에 나설 게획이다.

국토해양부는 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개최된 제7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마리나산업 육성대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44개 마리나 항만 대상지 위치도.
44개 마리나 항만 대상지 위치도.<그래픽:국토해양부>
 
마리나는 바다·강·호수 등에서 요트의 정박 외에 보관·임대·수리·판매 및 리조트·컨벤션 등 종합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양관광의 핵심 인프라이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오는 2015년까지 동북아시아를 리드하는 요트·마리나 허브국가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설정했고, 요트 등 해양레저스포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이를 기초로 마리나산업을 우리나라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호주 골드코스트 마리나.
호주 골드코스트 마리나.<사진:국토해양부>
 
이 대책은 누구나 요트를 저렴하고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요트 등 해양레저를 즐기고 싶어하는 해외 고소득층을 국내로 유치하며, 이를 바탕으로 요트 등 레저장비 제조업, 음식·숙박·해양레저 등 관광서비스업 등 연관산업에 파급효과를 유도하려는 것이다.

또 국민의 삶의 질을 제고함과 동시에 2015년까지 3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서민경제 및 연안 지역경제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대책에 따르면, 마리나산업에 대한 수요 진작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해양레저스포츠의 저변을 확산키로 하고, 이를 위해 해양레저스포츠 무료체험 프로그램을 올해 18만명에서 내년 50만명 규모로 확대하고, 요트 조종면허, 기상특보 시 운항 제한 등 요트이용 관련 규제를 개선하기로 했다.

서울 마리나(왼쪽)과 목포 마리나.
서울 마리나(왼쪽)와 목포 마리나.
 
또한 전국의 강과 바다에 마리나를 확충하기 위해 마리나 개발전략을 보완하고, 마리나개발에 대한 민간투자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요트정비업, 요트차터업 등 마리나 관련 서비스업을 육성해 일반인의 요트이용을 손쉽게 하는 한편,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내 마리나 및 입출항 절차 등 정보를 해외에 적극 홍보하고 국제 요트대회를 활성화하는 등 해외 요트의 국내 방문을 촉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마리나산업이 국토공간의 가치를 제고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