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朴대통령, 문래동 철공소 골목 찾아 "산업과 문화 융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朴대통령, 문래동 철공소 골목 찾아 "산업과 문화 융합"

“창의·혁신적 발상으로 창조경제 주역으로 만들어 나갈 것”
기사입력 2014.11.22 10: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fa9b34fd3c29d70b4c293529f859a82b.jpg▲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 특회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소공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오픈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소 집적지(철공소 골목)를 찾아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서 강조해 온 역동적인 혁신경제의 지속 추진을 위해 산업과 문화의 융합을 통해 창조경제를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소 집적지(철공소 골목)를 찾아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서 강조해 온 역동적인 혁신경제의 지속 추진을 위해 산업과 문화의 융합을 통해 창조경제를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곳에 문을 연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개소식에 참석, 현판식을 하고 철공인 등 소공인의 혁신 제품 및 지역 예술인의 작품 전시장을 관람한 뒤 철공인과 대화했다.
 
문래동 철공소 골목은 경제발전의 태동기인 1960년대부터 소규모 철공소가 문을 열면서 자연적으로 조성된 단지다. 특히 대통령의 방문은 철공소 골목 50년 역사상 최초다.
 
이 곳은 우리 경제의 성장과 어려움, 회복의 역사를 골목마다 간직하고 있으며 최고의 금속가공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영세함과 애로가 많은 곳으로 산업의 뿌리로서 창조경제를 통한 활력회복 필요성이 가장 큰 곳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문래창작촌에서 활동 중인 문화예술인 250여명의 역량을 활용, 소공인의 기술과 예술인의 아이디어·디자인을 접목시켜 산업과 문화가 공존하는 지역 창조경제 허브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fd45f5dbb2cd5db3af520e7e8fc01529.jpg▲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 특회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청와대>
 
박 대통령은 쇠를 깎고 녹여서 부품과 소재를 만드는 산업을 뿌리산업이라고 부르는데, 그런 의미에서 문래동은 뿌리 중에서도 뿌리라며 힘들지만 대한민국 최고 기술을 자부하면서 현장에서 묵묵히 땀 흘리고 계신 소공인 여러분들이야 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치하했다.
쇠를 깎고 녹여서 부품과 소재를 만드는 산업을 뿌리산업이라고 부르는데, 그런 의미에서 문래동은 뿌리 중에서도 뿌리라며 힘들지만 대한민국 최고 기술을 자부하면서 현장에서 묵묵히 땀 흘리고 계신 소공인 여러분들이야 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개소를 계기로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꿈과 일자리를 주던 문래동의 영광을 철공인 여러분들과 함께 다시 재현해 드리고자 한다앞으로 이곳을 보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발상을 통해 창조경제의 주역으로 가꿔 같이 만들어 나가려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최고의 기술을 가진 문래 상공인들과 예술인들의 감각이 접목 된다면 산업과 예술이 만나서 메인드 인 문래이런 명품이 탄생할 수 있고, 이런 제품들이 공공조달 시장이나 전자상거래 등으로 판로가 다각화 된다면 기존에 하청 중심으로 가던 것을 넘어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앞으로 두산인프라코어라든가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연계 해서 기술개발이나 사업화, 활로 개척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또 꿈을 가진 청년들이 이 곳 문래동에 모여들어서 대한민국 최고 장인의 기술을 이어갈 후계자들이 탄생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특히 현재 전국에는 178개의 소공인 집적지가 있는 것으로 안다정부는 문래지원센터와 같은 지역 인프라를 확대하고 소공인 집적 지역 내에 공동 전시, 공동 판매장 같은 것을 설치해 앞으로 문래동의 성공 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철공인과 대화를 마친 뒤 문래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두산인프라코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간의 문래동 소공인 판로확대 및 마케팅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에도 참석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