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내 첫 해안생태형 변산자연휴양림 개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내 첫 해안생태형 변산자연휴양림 개장

산림청, 2017년까지 휴양림 3곳 추가 조성
기사입력 2014.10.08 17: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008645변산자연휴양림.jpg▲ 국내 첫 해안생태형 ‘변산자연휴양림’<사진=산림청>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전북 부안에 국내 첫 해안생태형 변산자연휴양림을 조성,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변산자연휴양림은 지난 2011년 착공해 3년에 걸쳐 총 사업비 65억 원이 투입됐다. 방문자안내센터 1동, 산림문화휴양관 2동(24실), 해안습지관찰원 1개소, 물놀이장 1개소 등을 갖췄다.
 
특히 산림문화휴양관에는 신재생에너지 시설로 각광받고 있는 목재펠릿 보일러를 설치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휴양림 중앙에 위치한 물놀이장은 여름철 피서객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변산마실길, 변산해수욕장, 채석강, 변산반도 국립공원 등 주변관광자원도 풍부하다는 평가다.
 
변산자연휴양림은 오는 20일 오전 10시부터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누리집(홈페이지, www.huyang.go.kr)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숲과 바다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경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해안생태형 자연휴양림 조성으로 숲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증가하는 산림휴양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한민국-아세안 우호증진과 다문화가정을 위해 아세안자연휴양림(경기 양주, 2015년) ▲대도시 접근성이 양호한 달음산자연휴양림(부산 기장, 2016) ▲섬과 남도소리 문화를 특화한 도서형 진도자연휴양림(전남 진도, 2017) 등 휴양림 3개소를 추가로 개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