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개구리 발견, '3만분의 1' 확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eeeee333333333.jpg▲ 백색증 참개구리<사진=환경부>

흔히 ‘알비노’라고 불리는 백색증으로 인해 황금색을 띄는 희귀한 참개구리 두 마리가 국내 습지에서 발견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6월 ‘전국내륙습지 모니터링 조사’ 중 충남 아산시 일대 습지에서 백색증(albinism) 참개구리(Rana nigromaculata) 올챙이 두 마리를 발견, 현재 국립습지센터에서 성장 과정을 관찰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백색증(albinism)은 멜라닌색소 합성이 결핍돼 발생하는 선천성 유전질환으로 백색증을 가진 동물은 피부, 깃털, 모발 등이 흰색 또는 노란색으로 나타나고 눈은 붉은 색을 띄는 특징을 보인다.
 
이번에 발견된 참개구리는 몸 전체가 노란색이고 눈은 붉은색을 띄는 전형적인 백색증의 특징을 보였다.
 
이들은 보호색이 없어 포식자에 쉽게 노출되고 먹이를 잡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자외선에도 매우 약해 야외에서 백색증 개구리가 발견될 확률은 약 3만분의 1에 그칠 정도로 매우 희귀하다.
 
국립습지센터는 백색증을 나타내는 양서류에 관한 국내외 사례와 문헌자료를 수집하고 백색증 참개구리의 형태와 성장 과정을 분석해 연구결과를 오는 12월 한국양서·파충류학회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센터 관계자는 “백색증의 희귀형질을 가진 참개구리의 발견은 습지가 가진 다양한 생물 서식처로서의 기능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내륙습지 모니터링 조사’는 현재까지 발굴된 습지의 생태계 변화상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국가 습지정책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올해에는 전국 총 19개 권역 가운데 6개 권역을 대상으로 습지유형, 물리적 현황 등의 무생물과 식생, 생물 등 3개 분야에 걸쳐 진행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47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금개구리 발견, '3만분의 1' 확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