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朴대통령, 다자외교무대 데뷔…동반성장 공조 강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朴대통령, 다자외교무대 데뷔…동반성장 공조 강조

G20 정상회의 첫 세션 연설…3대 정책공조 방향 제시
기사입력 2013.09.07 06: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TBWB_ATTACH_P51_2464_2.jpg▲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콘스탄니노프스키궁에서 열린 G20 정상 도착 및 공식환영행사에 참석, 행사장 입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오픈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 세계경제가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상황에서 누구도 홀로 성장하기 어렵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동반성장을 위한 G20 공조의 절실함을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콘스탄니노프스키궁에서 이틀 일정으로 개막한 G20 정상회의 첫 세션(‘성장과 세계경제’)에 참석, G20의 3대 정책공조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의 연설을 통해 다자 외교무대에 데뷔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최근 출구전략 가시화에 따른 신흥국의 금융불안 확대와 관련,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흥국이 세계경제 성장에 기여했듯이 선진국도 경제정상화 과정에서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신흥국의 어려움을 배려하고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국제금융시장의 위기대응체제 강화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재정건전화 노력의 중요성 ▲동반성장을 위한 구조개혁과 무역자유화 노력 등 G20의 3대 정책공조 방향을 제시했다.
 
TBWB_ATTACH_P51_2466_3.jpg▲ <사진=청와대>

박 대통령은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에 따른 파급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진국은 국제금융·경제상황과 신흥국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까지 감안해 보다 신중하게 통화정책 기조 변화를 진행하고, 신흥국도 거시경제의 안정적 운영과 함께 거시건전성 조치 강화 등 외부충격을 완화하는 노력을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지역금융안전망(RFA)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그 첫걸음으로서 RFA간 경험과 정보공유를 위한 대화채널 구축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과 시장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재정건전화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2016년 이후 각국의 중기 재정건전화 전략을 발표한 만큼, 향후에는 계획보다 실천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면서 “국제적인 조세회피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이 중요하며 한국도 G20에서의 합의사항 이행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TBWB_ATTACH_P51_2469_4.jpg▲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이 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콘스탄니노프스키궁에서 열린 G20 정상 워킹 세션에서 회의에 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세계경제의 동반성장을 위한 구조개혁과 무역자유화 노력도 촉구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무역자유화는 지금처럼 전세계적으로 성장활력 제고가 필요한 시점에 더욱 중요한 정책”이라며 “신용버블, 재정건전성 훼손 등 비용 발생이 불가피한 통화·재정 완화정책과 달리 무역확대는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윈-윈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보호무역조치 동결(stand-still)을 2016년까지 연장하자는 의장국 러시아의 제안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이에 더해 그 이행점검을 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세계경제의 지속적이고 균형있는 성장을 위해 중요한 과제인 개발 이슈에 대해서도 의견을 피력했다.
 
박 대통령은 “G20이 유용한 정책대안의 제시에 머무르지 않고 개도국 현장에서 성과가 있어야 한다”며 “한국이 발전경험을 토대로 신규행동계획 중 인적자원 개발과 인프라 분야 공약이행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