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접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08.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대북문제와 한-유엔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대통령이 취임 후 반 총장을 만난 것은 지난 5월 미국 방문시 뉴욕 유엔본부에서의 접견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박 대통령은 이날 낮 11시30분 청와대를 찾은 반 총장과 만나 “개성공단도 발전적 정상화에 합의해서 앞으로 가동이 될 텐데, 개성공단 문제를 비롯해서 남북문제에 대해 총장께서 계속 관심가지고 이렇게 지원을 표명해 주시는 것이 큰 힘이 된다”고 감사를 전했다.
 
TBWB_ATTACH_P51_2349_2.jpg▲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또 “올해는 한국이나 유엔 모두 뜻 깊은 해라고 생각한다. 정전 60주년을 맞아서 사실 유엔군이 참전한 유일한 나라가 한국인 걸로 알고 있다”며 “전 세계에서 유엔군 묘지도 유일하게 한국에 있고 이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가 유엔기념공원에 가서 7월 27일 정전일을 ‘유엔군 참전의 날’로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래서 유엔군 참전의 의의를 기렸는데 그런 유엔의 사무총장으로 우리 반 총장이 계시다는 것, 정말 한국으로서는 굉장히 감회가 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지난 6개월 동안 원칙에 입각한 좋은 정책을 펼치면서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는 물론이고 국제사회에서 지지를 받고계신데 대해서 경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축하했다.
 
반 총장은 이어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와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실무접촉에 언급, “이 모든 것이 대통령께서 원칙에 입각한 그러한 정책을 펴나가면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잘 펼쳐나가는 결과 아닌가 생각하고,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잘 정착돼 한반도에 영구적인 평화와 안정이 정착돼서 한국인들은 물론이고 전 세계에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 “저나 유엔이 할 수 있는 것은 보완적인 일이고, 기본적인 것은 남북한 당사자 간에 해결해 나가는 것이 첩경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15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근혜 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접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