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불국사 삼층석탑 기단 속에서 불상 발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불국사 삼층석탑 기단 속에서 불상 발견

기사입력 2013.07.20 07: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tjrrkxkqkdkdkd.jpg▲ 불국사 삼층석탑 기단 속에서 발견된 소형불상의 정면<사진=문화재청>

 
<오픈뉴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영원)와 경주시(시장 최양식)는 경주 불국사 삼층석탑(석가탑, 국보 제21호) 기단 속에서 금동불입상(金銅佛立像) 1점을 발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불상은 지난 17일 불국사 삼층석탑 상층기단 면석 해체를 위하여 기단 내부 적심석을 수습하던 중 발견됐다. 발견위치는 북측 상층기단 면석 외곽에서 석탑 중심부 쪽으로 48㎝, 동측 상층기단 면석 외곽에서 석탑 중심부 쪽으로 100㎝ 지점이다.
 
수습된 불상은 통주식(通鑄式)으로 주조된 소형 금동불입상으로 높이 4.6㎝, 대좌지름 2.3㎝ 크기이며, 도금 흔적이 미세하게 확인된다. 법의(法衣)는 통견식(通肩式, 양쪽 어깨를 모두 덮는 형식)으로 착의하고 양손은 일부 훼손되었으나 시무외·여원인(施無畏·與願印, 通印)을 결하고 있다.
 
상호(相好, 부처님의 얼굴) 역시 훼손되어 알아보기 어려우나 동그란 얼굴에 육계(肉髻, 머리 위에 튀어나온 부분)가 우뚝하게 표현되어 있고 등 뒤에는 광배(光背, 부처의 몸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것)를 꽂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촉이 돌출되어 있다.
 
이 불상의 기본형식에 따르면 8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석탑이 조성된 742년 진단구(鎭壇具, 건물의 기단 등에 나쁜 기운이 근접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하여 매납한 각종 물건)의 성격으로 납입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불상의 얼굴과 신체가 훼손된 것은 고려 정종 2년(1036) 지진에 따른 석탑 기단부가 무너지는 강도의 재해가 원인인 듯하다. 1966년 발견된 불국사 서석탑중수형지기에 따르면, 석탑의 보수는 곧 시행되지 않았고, 그 2년 후인 1038년 중수했다고 한다. 이 불상 역시 이때 재납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