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 간 박 대통령, "유통구조 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0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하나로클럽을 방문해 채소류·축산물 등의 가격동향을 점검하고 유통구조 개선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야외 직거래장터를 찾아 “물가가 국민들의 가장 관심사인데, 물가안정을 위해서는 유통구조가 복잡해 산지와 소비자 모두 고통을 겪고 있다”며 “서로가 잘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양재동 농협하나로클럽을 방문, 직거래장터에서 감자를 사기에 앞서 감자냄새를 맡으며 고르고 있다. (사진=청와대)

상인들에겐 “가격이 많이 올랐지요? 산지에서 가격이 떨어지면 소비자가격도 떨어져야 하는데 잘 안 되는 것 같다. 여기는 가격이 안 떨어지나?”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감자 판매 코너에서 “감자 1kg 주세요”라며 주문해 2900원을 계산하고 직거래 장터를 나와 농협 매장으로 이동했다.


농협 매장에서는 딸기 한 팩, 전호나물 두 묶음, 돼지고기 앞 다리 살 한 팩 등 1만2200원 어치를 샀다. 박 대통령은 계산대에서 지갑에 현금이 부족해 보좌진에게 “200원 있으세요?”라고 물어본 뒤 1000원을 건네받아 계산을 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하나로클럽을 방문, 과일코너에서 딸기를 시식하고 있다.

이어진 유통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은 “현지에서는 심할 경우에 밭을 갈아엎을 정도로 낮은 판매가 때문에 고통 받고 있는데 정작 소비자들은 지나치게 높은 가격 때문에 밥상 차리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농축산 유통구조가 복잡해 (불필요한 부분이)채소류는 70%, 과일류는 50%에 달하고, 결과적으로 작황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생산자나 소비자 모두 불만을 느끼게 된다. 저는 이런 유통구조를 꼭 개선해야 된다고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하나로클럽을 방문, 직접 구매한 농축산물을 계산대에서 계산하고 있다

또한 “물가라는 게 억지로 끌어내린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면서 “생산자나 소비자가 볼 때 ‘이번에 (농축산물 가격이)이렇게 올랐다’, 그런데 ‘그게 그럴 수밖에 없구나’하고 이해하는 것과 유통단계가 복잡해서 ‘우리가 억울하게 사야 된다’는 것과는 굉장히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프라가 잘 구축되고 매뉴얼이 있어서 합리적으로 투명하게 수급 조절이 되면 소비자도 이해를 하고, 생산자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며 “안전성에 있어서 우리가 신뢰를 높이는 체제를 갖추면 소비자들은 가격변동에도 믿고 안심하며 농축산물을 애용할 수 있다. 이 부분에 있어서 신뢰가 쌓일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동행한 농림수산부 장관과 경제수석 등에게는 “현장에서 어려운 문제들이 잘 풀어져야 국민들 생활이 풀어지는 것”이라며 “이 상황을 잘 챙겨 농축산물 유통구조 개선 방안을 조속히 수립하시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대통령은 유통구조 개선 방안을 추진하는데 지켜져야 할 원칙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소리만 요란한 개혁이 아니라 성과가 국민들의 실생활에, 피부에 와 닿아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실질적으로 유통단계를 줄여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려은 또 “농업관측의 신뢰도를 높이고, 소비자들에게 농축산물 수급상황이나 알뜰 장보기 같은 장바구니 정보를 수시로 제공해야 한다”며 “어떤 정책이든 수립과 집행보다는 현장을 확인하고 부족한 부분은 반영하는 피드백 구조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055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트에 간 박 대통령, "유통구조 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