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블레이드이엔티]
[오픈뉴스] '일초 앞, 일초 뒤'는 언제나 1초 빠른 우체국 직원 ‘하지메’와 모든 게 1초 느린 수상한 그녀 ‘레이카’의 분실된 하루의 미스터리를 찾아가는 타임퍼즐 로맨스 영화이다.

아름다운 자연을 담은 교토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일초 앞, 일초 뒤'는 대만 영화 원작 '마이 미씽 발렌타인'의 리메이크작으로,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이 교토를 촬영 장소로 선정한 비하인드와 함께 캐스팅 비화를 직접 밝히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은 교토의 이미지를 ‘성급하면서도 느긋한 곳’이라고 표현하면서 “영화 '일초 앞, 일초 뒤'는 시간이 하나의 주제이기 때문에 그 시간의 감각도 함께 영화에 담고 싶었고, 그게 드러나는 곳이 바로 교토다”라며 영화 속 배경이 가지는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야마시타 감독은 “각본가 쿠도 칸쿠로와 함께 하니 저희만의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즐거움이 생겼고, 고민 끝에 영화 속 남녀 캐릭터 설정을 바꿔서 연출해보았다”라고 원작과는 다른 관람 포인트를 언급하며 야마시타 감독만의 독보적인 연출을 기대케 한다.

이어 “남녀를 반전시켜보자고 하니 자연스레 ‘오카다 마사키’와 ‘키요하라 카야’가 머리에 떠올랐다.

그 둘이라면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풀며 1초 빠른 남자 ‘하지메’를 연기한 오카다 마사키와 1초 느린 여자 ‘레이카’를 연기한 키요하라 카야의 조합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힐링 무비 전문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이 직접 밝히는 제작 비하인드로 흥미를 더하는 엉뚱하고 유쾌한 타임퍼즐 로맨스 '일초 앞, 일초 뒤'는 오는 6월 19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초 앞, 일초 뒤' 교토에서 탄생시킨 비하인드 스토리 전격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