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여성 귀갓길, 스마트폰이 지켜준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11.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스마트 안전귀가’ 앱 서비스의 시작화면(왼쪽)과 메인화면(오른쪽).

행정안전부는 21일 어린이나 노인, 밤길에 여성이나 청소년이 안심하고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 안전귀가앱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이번 스마트 안전귀가앱 서비스는 올 2월부터 부산·인천·대전·제주 4개 시도, 43개 시군구에서 시범 운영 하던 것을 전국서비스로 확대 운영하는 것으로 시범 기간 동안 앱 다운로드 건수가 13031건에 이르고, 최근 아동이나 여성 대상 범죄율이 증가하고 있어 전국적으로 제공하게 됐다

 

스마트 안전귀가서비스는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주기적으로 보호자에게 전달하고 주변의 안전 시설물 조회 및 위험 구역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사용자가 목적지까지 경로를 이탈하거나, 안전구역을 벗어난 경우, 청소년 금지구역 등 위험한 구역을 지나갈 때, 벨이나 진동으로 알려 위험지역을 피해서 갈 수 있도록 도와주며 보호자에게 문자나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사용자의 위치를 전송한다.

 

또 이동 중 긴급 상황 발생 시, 긴급 신고 버튼을 누르면 경찰서 또는 보호자에게 자동으로 연결된다.

 

장광수 행정안전부 정보화전략실장은 앞으로도 스마트폰, GPS IT기술과 행정정보의 융합을 통해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생활 안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안전귀가는 생활공감지도 대표사이트(www.gmap.go.kr)와 스마트폰에서 모두 서비스되며 앱은 통신사별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아 설치하면 이용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4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린이·여성 귀갓길, 스마트폰이 지켜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