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연기념물 삽살개, ‘문화재 지킴이’ 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연기념물 삽살개, ‘문화재 지킴이’ 된다

기사입력 2012.11.09 10: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화재청은 한국삽살개재단, 경산삽살개육종연구소와 함께 지난 7월부터 삽살개 두 마리를 흰개미 탐지견으로 훈련 중이며, 오는 12일 오후 2시 경북 경산시 와촌면 박사리에 있는 경산삽살개육종연구소에서 탐지시범을 보인다고 9일 밝혔다.

이들 삽살개는 그동안 뛰어난 후각을 이용해 흰개미 분비물 냄새에 반응하도록 조련사에게 반복적인 훈련을 받는 중이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삽살개는 강인한 체력과 다른 견종에 비해 성격이 온순하고 침착하면서도 집중력이 뛰어나 흰개미 탐지견으로서 장점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 1992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368호로 지정된 삽살개<사진:문화재청>

한국삽살개재단이 4개월여간 훈련한 결과 만 2세 황삽살개인 단디는 흰개미 분비물을 정확하게 인지하는 수준에 이르렀으며, 5세 청삽살개인 은 아직 후보 견으로 훈련 중이다.

흰개미 탐지견 훈련은 보통 1년 정도 소요된다.

 

문화재청은 단디와 깜은 현장적응훈련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 흰개미 피해 조사현장에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번 시범훈련을 통해 현장적용 가능성을 자세히 검토해 삽살개의 흰개미탐지견 양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최근 일어난 화엄사 각황전 방화사건을 대비하고 야간 방범의 허점을 보완하기 위해 안전경비인력이 배치된 중요목조문화재 160건에 대해서는 삽살개를 방범견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관련 기관·단체와 협의 중이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