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라산 백록담 문화재 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라산 백록담 문화재 된다"

문화재청, 명승지정 예고…선작지왓·방선문도 함께
기사입력 2012.09.03 18: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 한라산 백록담이 문화재가 된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문화재청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자연경관 중에서도 역사·문화적 보존가치가 크다고 판단한 한라산 백록담과 같은 산에 있는 선작지왓, 방선문(訪仙門) 세 곳을 각각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3일 밝혔다.

 

▲ 한라산 백록담.

백록담은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정화구호(山頂火口湖)이다. 이는 산 정상 분화구에 있는 호수로 풍화나 침식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아 방패를 엎어 놓은 듯한 완경사를 이룬순상화산(楯狀火山)의 원지형을 잘 보존한 것으로 평가됐다.

 

백록담은 남북 585m, 동서 375m, 둘레 1720m, 깊이 108m.

 

한라산 선작지왓은 한라산 고원의 초원지대 중 영실기암 상부에서 윗세오름에 이르는 곳에 있는 평원지대를 지칭한다. 선작지왓은 제주도 방언으로 돌이 서 있는 밭이란 뜻이다.

 

이곳은 털진달래와 산철쭉, 눈향나무 등의 군락이 넓게 발달한 곳으로, 특히 산철쭉꽃이 빚어내는 풍경은 장관으로 꼽힌다.

 

방선문(訪仙門)은 한천 중류 한가운데 커다란 기암이 마치 문처럼 선 곳으로, 봄이면 진달래꽃과 철쭉꽃이 만발한다.

 

제주에서는 들렁궤라고 하는 이곳은 용암류의 판상절리면이 강물의 작용으로 차별침식을 일으켜 생성된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지정 예고한 한라산 백록담3개소에 대해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이해 관계자와 각계의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공식 지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