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新編 사비백제사’ 출간... 역사서 편찬 새 지평

16일 ‘新編 사비백제사 출간 기념식’ 성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7 1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여군, ‘新編 사비백제사’ 출간... 역사서 편찬 새 지평
[오픈뉴스] 부여군이 《新編 사비백제사》 출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출간기념회가 지난 16일 부여 여성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新編 사비백제사》 편찬위원회와 집필진을 비롯한 각계각층 인사와 군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출간기념회에선 편찬위원회 위원들에 대한 감사패 수여를 시작으로 도서가 출간되기까지의 경과보고가 이뤄졌다. 이어 편찬위원장인 충북대 성정용 교수의 《新編 사비백제사》 주요 내용에 대한 강의와 출간기념 서명식 순으로 전개됐다.

성정용 교수는 “작은 지자체에서 이런 역사 책이 나온다는 것을 상상해 본 적이 없다. 사실은 국사편찬위원회에서 해야 할 일”이라며 “박정현 군수와 부여군민들의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출간의 의미를 밝혔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개회사에서 “《新編 사비백제사》 세 권이 기존과 다른 관점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면 후속작업이 필수적”이라면서 “이 책을 통해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끊임없는 논쟁이 확대되길 바란다. 국사편찬위원회에 이 책을 전달해 기존 편찬위원들의 학설과 사비백제사의 학설이 정면으로 부딪치고 정반합의 과정을 거쳐 새로운 백제 역사가 쓰여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 《新編 사비백제사》의 내용이 반영돼야 한다”며 “현행 검인정 체제에서 《新編 사비백제사》의 새로운 인식이 교과서 각인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군수는 “백범 김구 선생은 ‘눈길을 걸어갈 때 어지럽게 걷지 말라. 오늘 내가 걸어간 길이 훗날 다른 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고 말씀하셨다“면서 “《新編 사비백제사》가 1500년 동안 어지럽게 눈길을 걸어왔던 우리 후손들이 제대로 된 걸음을 내디딜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을 마쳤다.

군은 앞으로 지역 주민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프로그램 운영, 우수도서 선정사업 등 후속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서적으로 출간된 《新編 사비백제사》의 내용을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대중서로 편찬한다는 구상도 세워뒀다.

17일 전 3권으로 공식 출간된 《新編 사비백제사》는 알라딘, 예스24, 교보문고 등 인터넷 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 ‘新編 사비백제사’ 출간... 역사서 편찬 새 지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