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미국 학계 및 전·현직 주요 인사 단체 접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3 2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국 학계 및 전·현직 주요 인사 단체 접견
[오픈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미국 학계 및 전·현직 주요 인사 단체 접견에서 폴 월포위츠 전 미국방부 부장관,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 등과 환담을 하고 있다.

[미국 학계 및 전·현직 주요 인사 단체 접견 인사말 전문]

한·미 관계 심포지엄으로 이렇게 방한하신 것을 정말 축하드립니다.

환영합니다.

그리고 퓰너 박사님과 4월 말에 뵙고 다시 또 이렇게 짧은 시간에 뵙게 되어서 아주 반갑습니다.

이렇게 한·미 관계 전문가들이 만날 수 있도록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주신 정몽준 이사장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여기 계신 분들은 한·미 동맹의 든든한 후원자들이시고, 그동안 한·미 관계 발전에 노력해 주신 것에 대해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토대로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유지하고 강화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익에도 정확하게 부합하는 것이고,

또 같은 차원에서 한·미 관계를 글로벌 차원의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양국의 국익에 부합하는 것으로서 이렇게 해 나갈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한국의 역할과 책임을 확대해 나갈 생각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셨을 때도 이러한 한·미 동맹의 비전에 대해서 바이든 대통령님과 확고한 공감대를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장시간 대화를 통해 우리가 추구하는 한·미 동맹의 발전상이 아주 정확히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고, 저 역시도 대단히 만족스럽게 생각합니다.

이번 정상회담 성과를 토대로 한·미 동맹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지와 도움을 기대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석열 대통령, 미국 학계 및 전·현직 주요 인사 단체 접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