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 원 규모 울산권 광역철도 확정’1위 선정

시민, 시‧구‧군 의원, 기자, 공무원 등 2,072명 설문 참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7 08: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울산시청사
[오픈뉴스] 올해 울산시정을 가장 빛나게 한 사업으로 ‘3조 원 규모 울산권 광역철도 확정’이 선정됐다.

울산시는 지난 11월 11일 ~ 11월 26일까지 시민과 시·구·군 의원, 출입기자, 유관기관, 공무원 등 2,072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1위는 ‘3조 원 규모 울산권 광역철도 확정, 울산~김해(진영) 37분’(광역교통정책과), 2위 ‘친환경 수소 이동수단(모빌리티) 산업 기반 조성‘(에너지산업과), 3위 ’운문댐 울산공급 확정으로 안전한 먹는물 확보‘(환경정책과), 4위 ’울산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건축주택과), 5위 ’민선 7기 정부합동평가 ‘3년 연속’ 최우수(1위) 달성‘(정책기획관)이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3조 원 규모 울산권 광역철도 확정’은 울산 중심의 광역철도 건설로 울산~진영(김해)은 98분(135분→37분), 울산~부산은 12분(72분→60분) 정도 통행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사업이다.

동남권을 1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의 초석이 되었다는 점에서 최고의 시정으로 선정됐다.

‘친환경 수소 이동수단(모빌리티) 산업 기반 조성‘은 수소전기차에서 열차, 선박, 건설‧기계 등 모든 운송 분야에 수소를 활용, 수소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미래 신산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울산이 세계 최고 수소 선도도시로 조성될 발판이 되었다는 점에서 2위로 선정되었다.

’운문댐 울산공급 확정으로 안전한 먹는물 확보‘는 사연댐 수위를 낮추고 부족한 물을 운문댐에서 공급받는 사업이다. 운문댐 맑은물을 울산에 공급받게 됨과 동시에 사연댐 수문설치를 통한 반구대암각화 보존도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울산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은 신혼부부에 대한 주거비 무상지원과 신혼부부 가구를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신혼부부의 주거비 부담 경감으로 주거안정을 돕고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다.

’민선 7기 정부합동평가 3년 연속 최우수(1위) 달성‘은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한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울산시는 시민 중심의 행정을 최우선으로 펼쳤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평가 결과에 따라 행정안전부로부터 재정특전(특별교부세) 10억 2,700만 원을 받았다.

시책을 추진한 부서에는 상패가 수여되고 사업을 수행한 공무원에게는 근무성적평정 가점이 부여된다.

한편 올해 설문조사는 시민의 의견을 폭넓게 반영하기 위하여 울산시 홈페이지 시민 다듬이방을 통한 온라인 설문도 실시했다. 온라인 설문실시로 작년대비 전체 응답인원이 13% 증가해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도가 반영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조 원 규모 울산권 광역철도 확정’1위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