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사업자등록만으로 ‘청년구직활동지원금’환수는 부당”

중앙행심위, 실제 사업 안했다면 창업으로 볼 수 없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01 09: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민권익위원회
[오픈뉴스]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이 구직활동지원금을 받던 중 사업자등록만 하고 실제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창업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던 중 사업자등록한 것을 창업으로 봐 지원금을 환수한 노동청의 처분은 위법하다고 결정했다.

중앙행심위는 ㄱ씨가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던 중 사업자등록을 했지만 실제 사업은 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창업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ㄱ씨는 지난해 2월부터 지원금을 받던 중 3월에 사업자등록을 했고 노동청에 알리지 않은 채 4월까지 지원금을 받았다. 이를 알게 된 노동청은 ㄱ씨가 창업했다고 봐 4월 지원금을 환수했다.

ㄱ씨는 지원금을 못 받게 된 이유를 알게 되자 같은 해 6월에 폐업신고를 했고, 실제 사업을 하지 않아 수입이 전혀 없었으므로 노동청의 처분이 위법하다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이번 행정심판으로 근로능력과 구직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구직자들의 구직활동이나 생활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
· 기준중위소득 120%이하 가구의 만 18~34세 청년 중 졸업·중퇴 후 2년 이내 미취업자 대상
· 최대 6개월 간 월 50만 원, 취업 후 3개월 근속 시 취업성공금 지급
· 생애 1회 지원, 참여 도중 취업이나 창업하면 지원 중단
태그

전체댓글 0

  • 938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권익위, “사업자등록만으로 ‘청년구직활동지원금’환수는 부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