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도시’대전, 한중일 탄소중립 혁신 국제 컨퍼런스 개최

대전시, 과학의 달 다채로운 행사․시책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5 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대한민국 과학수도’대전시가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다채로운 시책을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는 21일 과학의 날을 기념하여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과학기술인의 공로에 감사를 전달하기 위한 표창을 수여한다. 수여식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전시청 시장실에서 수상자만을 초청하여 소규모로 진행된다.

아울러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자리한 출연연 기관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과학자들을 격려하고 과학의 달의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시는 또한 과학의 달을 기념하고 시민들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과학교양 프로그램,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알리기, 과학포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과학수도 대전’홍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학의 달을 맞이한 각종 온ᆞ오프라인 행사도 개최된다.

대표적으로 한중일 지방정부의 과학기술을 통한 탄소중립 혁신 전략을 논의하는 국제 컨퍼런스가 4월 23일 유성구에 위치한 한국기계연구원에서 개최된다.

대전광역시와 대통력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주최하고 대전과학산업진흥원(DISTEP)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글로벌 탄소중립 협력을 주제로 한중일 3국 지방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기초과학연구원에서는 초등학생ᆞ중학생 대상 온라인 과학퀴즈대회인 ‘사이언스 골든벨’을 통해 청소년과 가정에 과학문화를 확산시키고,

대전마케팅공사에서는 지난 2일 개최된‘사이언스페스티벌 시민공모전’에 이어, 4월 23일‘꿈돌이 과학실험실’을 시작으로 10월 개최되는 국내 최대의 과학축제 '2021 대전 사이언스페스티벌’을 본격 시동한다.

4월 15일에는 대전시가 주최하는 글로벌 과학이슈 논의의 장인 제6회 세계과학문화포럼 추진위원회 출범식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개최되어 포럼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활동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K-바이오 랩센트럴 대전 유치를 위한 추진협의회 출범,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무선통신 정밀기기 허브도시 구축, 신재생에너지보급 주택지원, MEC기반 5G 융합서비스 공공부문 선도적용 등 대전시의 다양한 사업들이 과학의 달 4월에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Re-New 과학마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유성구 장방경로당에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지능형 생활안전서비스와 어르신 헬스케어를 제공하는 ‘스마트 경로당’서비스도 4월부터 시작되어 과학도시로서의 면모가 한층 강화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21년은‘과학수도’대전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원년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는 도시에 걸맞게 혁신과 창의로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내는 모습을 시민 여러분께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4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학도시’대전, 한중일 탄소중립 혁신 국제 컨퍼런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