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형 3,000톤급 해양경찰 경비함, 동해 지킨다!

새로 건조된 친환경 3000톤급 경비함, 독도 및 동해 해역 수호 임무 수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1 17: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해양경찰청은 새로 건조된 최신형 3,000톤급 대형 경비함 ‘태평양 16호’를 동해해양경찰서에 배치한다고 11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바다의 중요성이 점점 강조되는 현 추세에 따라 최신예 함정을 지속적으로 건조해왔다.

세계 최고 조선기술로 건조된 ‘태평양 16호’는 동해 접경해역에서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바다에서 사고 발생 시 수색구조, 화재진압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태평양 16호’는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총길이 115m, 폭 14.2m, 최대 속력 약 52km/h(28노트)로 운항 가능하다.

시속 약 74km(40노트)급 고속단정 4척(10m급 2척, 8.5m급 2척)과 분당 20톤의 물분사가 가능한 소화포 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수중탐색 기능이 있는 3차원 음파탐기지(소나)를 탑재해, 선박 침몰 사고 등이 발생하면 수색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경비함은 환경 친화적 복합동력형(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했다.

저속에서는 발전기에서 생산한 전기로 전동 모터를 구동시켜 항해하고, 고속 시에는 디젤엔진을 탄력적으로 운용함으로써 약 30% 유류 절감과 배기가스 배출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이 추진체계를 이용하면 선박 내부 소음·진동이 감소돼 쾌적한 거주환경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상 임무수행과 친환경에 최적화된 첨단 경비함 건조를 위해 조선소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태평양16호’가 동해 해역을 누비며 대한민국 해양영토를 굳건히 수호하고 국민 안전을 든든히 지켜낼 것이다”라고 밝혔다.

태평양 16호는 13일 동해해양경찰서에서 배치돼 장비운용 숙달과 직원 결속력(팀워크) 강화를 위한 취역 훈련을 실시한 후, 해상치안 및 경비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13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신형 3,000톤급 해양경찰 경비함, 동해 지킨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