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미 3단계보다 강한 방역조치 이행 중…‘실천’이 중요”

“확산세 진정 열쇠, 일상 속 국민 방역수칙 준수에 달려 있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7 18: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이미 우리가 이행하고 있는 특별대책에는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한 방역조치도 포함돼 있다”며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2020122740504.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이 같이 호소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확산세 진정 여부의 열쇠는 일상생활에서 우리 스스로 정한 방역수칙을 제대로 실천해내느냐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최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계획했던 연말모임을 취소했다고 합니다. 대다수 국민들이 ‘참여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고 있는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한 달 이상 지속되고 있는 정부의 방역강화 조치로 수많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그리고 일거리가 사라진 분들이 ‘고난의 겨울’을 보내고 있다”며 “오늘 당정청 회의에서 대책의 윤곽이 결정됐지만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구체적 지원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국민에게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지금 많은 국민들이 겪고 있는 아픔과 고통을 충분히 회복시켜 드리기에는 부족하겠지만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모두가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소외된 이웃에 대한 따뜻한 배려와 도움의 손길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이미 3단계보다 강한 방역조치 이행 중…‘실천’이 중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