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에 평택시 선정

춘천·안산·창원·충주·통영 등 5곳 후보지 선정…단계적 사업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14 14: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수소 친화형 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 대상 지자체로 평택시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교통수요가 많은 교통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소와 함께 관련 부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한 수소충전소의 새로운 사업 모델이다.
 
78787878수소충전평택1.jpg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 예시(조감도).=국토부

 

복합기지는 저장설비, 압축기, 충전설비, 냉각설비 등을 필수로 갖추고 차량 정비 시설과 편의시설, 주차장 등 부대시설로 설치할 수 있다.

사업 후보지는 지자체에서 제안한 사업에 대한 타당성, 교통입지 여건, 시설 활용·운영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했다.
평택시는 구체적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계획과 기본설계 등을 내년 상반기에 완료하고 연말까지 수소충전소, 주차장 등의 주요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내년 9월 완공 예정인 인근 수소생산기지와 연계해 수소연료를 공급하게 된다.
 
평택시는 2022년까지 수소 승용차·버스·교통약자 지원 차량·트럭 등 수소차 1000여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평택시 제안 사업에는 한국가스기술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참여하며 국비 40억원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단계별 추진 사항을 수시 점검하고 지자체·참여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춘천·안산·창원·충주·통영 등 5곳을 수소교통 복합기지 후보지로 선정하고 2022년부터 단계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정책총괄과장은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지역특성에 맞는 수소정책과 연계, 다양한 형태의 수소교통 사업을 시작하는 기반시설로서 중요성을 가진다”며 “앞으로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66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토부, ‘수소교통 복합기지’ 시범사업에 평택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