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문화유산, QR코드에 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6.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문화재청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모든 문화재에 대해 문화재별 고유의 QR코드(Quick Response code)를 부여해 일반 국민에게 문화재 설명, 이미지, 영상, 스토리, 다큐멘터리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와 장애인, 외국인을 위해 수화, 자막, 음성(한국어, 외국어)을 추가로 제공하는 ‘문화유산 QR코드 서비스’를 오는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문화유산 QR코드 서비스’는 문화재청이 모든 지정·등록문화재 1만 3540건에 대한 문화재별 QR코드와 콘텐츠 정보를 지방자치단체에 제공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문화재 안내판에 부착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미 지난 5월부터 고궁·능·유적관리소에서 시범운영을 해 왔으며 같은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추진하는 것이다.

문화재 안내판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추가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문화재 안내판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추가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지정문화재에 QR코드를 부여해 일반 국민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이 서비스는 문화유산과 IT가 융합된 세계 최초의 사례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모바일 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고 올 2월부터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지정·등록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설명자료를 일제히 정비하고, 사진 등 이미지와 영상 정보 확충을 추진했다.


또 국민 누구나 문화재 현장에서 QR코드로 안내판 이외의 이미지 등 추가 정보를 이용할 수 있고, 특히 수화, 음성, 텍스트, 외국어 등의 서비스를 통해 장애인이나 외국인도 활용할 수 있는 문화유산 정보 복지 서비스 제공의 기반도 마련했다.


더불어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다문화 가족이 우리나라의 문화·역사를 더욱 생생이 접할 수 있도록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외국어 음성 서비스까지 확대 추진하고 있어 우리나라 문화유산의 세계화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문화유산과 IT 기술의 융합을 통하여 국민 누구나 문화유산 정보에 쉽게 접근해 ‘국민이 동참하고 향유하는 문화유산’으로 가꾸기 위한 선제적 인프라 구축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75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의 문화유산, QR코드에 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