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스 전 美 대사, 4대강 자전거길 종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6.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캐슬린 스티븐스(한국명 심은경) 전 주한 미국대사가 4대강 자전거길을 종주한 첫 외국인이 됐다. 

국토해양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캐슬린 스티븐스 전 대사의 자전거투어 일행이 지난달 27∼31일 경기 양평 양근대교를 출발해 충주∼새재길∼상주∼구미∼대구∼창녕∼부산 등 한강과 낙동강의 전 구간을 종주했다고 4일 밝혔다.

캐슬린 스티븐스(맨 오른쪽) 전 주한 미국대사가 4대강 자전거길을 종주한뒤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4대강살리기추진본부)
캐슬린 스티븐스(맨 오른쪽) 전 주한 미국대사가 4대강 자전거길을 종주한뒤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4대강살리기추진본부)

이번 투어에는 스티븐스 전 대사를 포함해 마이크 페이 주한 미 대사관 농업무역관장, 김철문 전 국토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 국장 등 11명이 참여했다.

국토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스티븐스 전 대사에게 종주 완료 기념메달을 수여하고 ‘외국인 1호’로 공식 인증했다.

별도의 공식일정에 앞서 한국에 도착해 이번 국토종주를 하게 된 스티븐스 전 대사는 “작년 공사 완료 전 한강에서 자전거를 탄 후, 완공된 자전거 도로를 꼭 다시 달리겠다는 계획을 세워 국토종주를 하게 됐다”며 4대강 자전거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 자전거투어 일행이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4박5일간 4대강 자전거길 국토종주를 완주했다. 사진은 한강 여주보 수력발전소 앞을 지나는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 일행의 모습.(사진=4대강살리기추진본부)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 자전거투어 일행이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4박5일간 4대강 자전거길 국토종주를 완주했다. 사진은 한강 여주보 수력발전소 앞을 지나는 스티븐스 전 주한 미국대사 일행의 모습.(사진=4대강살리기추진본부)

그는 또“미국은 지금 자전거도로가 발전해가고 있지만 한국이 매우 앞서 있다”며 “한국의 강변 자전거도로는 세계 유례가 없는 우수한 시설” 이라고 치켜세웠다.


특히 양산-부산 낙동강 구간이 아름답고 자연 친화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신라와 가야의 싸움터인 가야진을 지날 때는 한국 문화와 역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기회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한국어를 모르는 외국인을 위해 이정표, 시설물, 특히 역사적인 곳이 영어로 표기돼 있으면 더욱더 한국을 느끼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외국인으로서의 꼼꼼한 지적도 아끼지 않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503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티븐스 전 美 대사, 4대강 자전거길 종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