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요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5.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에 많은 불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오픈뉴스=김수호> 28일 열린 조계사 법요식에서는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과 총무원장 자승스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법요식은 먼저 ‘도량결계의식’과 ‘육법공양의식’으로 시작됐다. ‘도량결계의식’은 법회나 불사가 열리는 장소를 엄숙하게 하는 불교전통의식이며 ‘육법공양의식’은 향과 등, 꽃과 과일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부처님께 바치는 의식이다. 또 중생을 깨우친다는 의미로 북과 종을 치는 '명고'와 '명종' 의식이 진행됐다.
▲ 많은 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법요식이 열리고 있다.
이어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도 열렸다. 관불의식이란 부처님의 형상을 깨끗이 씻으면 자신의 마음에 쌓인 죄와 번뇌를 씻고 맑고 깨끗해지며 복을 누리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 불자들이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이날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최근 승가가 승가답지 못한 일로 국민과 사부대중에게 큰 상처를 안겼다."며, 최근 불거진 조계종 문제에대해 참회의 뜻을 밝혔다.

한편 이번 법요식에는 올해의 불자대상 시상식이 병행됐으며 이번 불자대상에는 민병덕 국민은행장과 방송인 장미화씨가 선정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142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요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