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장수하늘소 인공번식 성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5.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계적으로도 희귀종으로 알려진 장수하늘소의 인공번식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장수하늘소 증식·복원 연구 사업을 통한 인공 증식으로 우리나라에서 거의 멸종에 이른 장수하늘소를 성충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연구를 통해 성충으로 나오는데 성공한 수컷 장수하늘소(왼쪽)와 암컷 장수하늘소(오른쪽). <자료사진:환경부>

크고 힘이 세다는 의미의 장수라는 이름을 가진 장수하늘소는 환경부의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돼 있으며 한반도를 중심으로 중국동북부, 극동러시아 지역에서만 서식하고 있는 국제적으로 매우 희귀한 곤충이다

 

장수하늘소는 우리나라 곤충을 대표하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과거에 경기도와 강원도 일부 지역에 살았던 기록만 있을 뿐 90년대 이후로는 국내개체의 확보가 거의 불가능한 실정이었다.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성충에서 직접 받은 알에서부터 시작해 애벌레, 번데기 과정을 거쳐 4년 만에 암수 한 쌍의 장수하늘소 성충을 만드는데 성공한 것이다.

 

자원관은 영월곤충박물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중국 등 자생지에서 살아있는 장수하늘소 성체를 도입해 교미 및 산란유도로 인공증식을 시도했다.

 

또 이 과정에서 자원관은 증식·복원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지만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장수하늘소의 산란, 유충시기, 번데기 및 성충 등에 관한 자세한 생태정보를 확보하는 성과를 냈다. 특히 이번 연구 사업은 장수하늘소 증식·복원의 신호탄을 터뜨린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09년부터 장수하늘소 국내 서식지 실태조사, 증식을 위한 원종 확보, 생태 및 유전자료 확보, 인공증식 기법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었으며 이번에 태어난 암수 한 쌍을 이용해 향후 복원 연구에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후세대 장수하늘소 발생가능 여부에 관한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또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장수하늘소를 국내 서식지에 단계적으로 정착시킬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된 장수하늘소의 짝짓기, 산란, 부화, 유충의 섭식 모습 등 행동 및 생태 단계별 이미지 자료와 동영상 자료들은 앞으로 학술적, 교육적 자료로 다양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06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첫 장수하늘소 인공번식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