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공동체 위협 집회시도 개탄…모든 조치 취할 것”

“거리두기 조정안 11일 최종 결정…아프리카돼지열병 초동 방역 철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9 11: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글날인 9일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일부 단체가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집회를 다시 시도하고 있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한글날 집회 강행시 모든 조취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이같이 말했다.

 

20201009123.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50일 전 광복절 집회가 점화한 코로나19 재확산의 불길이 아직 꺼지지 않고 있음을 되새겨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진 정부로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널리 헤아려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상황에 대해서는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하루 40명대에서 90명대까지 등락을 거듭하면서 좀처럼 안정세로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추석 연휴 여파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위험이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 주 간만 따져봐도 국내발생 확진자 10명 중 8명 정도가 수도권에서 나오고 있다”며 “결국 수도권의 확산세를 꺾어야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 수 있다는 생각으로 오늘 중대본 회의를 지난 8월에 이어 다시 서울시청에서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서 특별방역기간이 종료된 후 다음주 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이번에는 일률적인 단계조정보다는 지역별, 업종별, 시설별 특성을 세밀히 따져보고 사회적 수용성까지 고려해서 방역의 실효성에 방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늘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루 이틀 상황을 좀 더 지켜본 후 일요일(11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강원도 화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다시 발생한 상황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지난해 10월9일 마지막 발생한 이후 1년 만에 재발했다”며 “농림축산식품부는 발생농장 인근 지역 돼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일시이동중지명령 등 매뉴얼에 따른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76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공동체 위협 집회시도 개탄…모든 조치 취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