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 10월 개봉 확정

제72회 칸 영화제 공식 초청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9 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제72회 칸 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칸 영화제와 아카데미를 동시 석권한 영원한 마스터피스 '남과 여' 그 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이 10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프랑스의 상징 에펠탑이 보이는 아름다운 파리의 전경과 붉은 색 스포츠 카에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얼굴과 표정은 보이지 않지만 뒷모습만으로도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감정이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한 사람이 있다”라는 감성적인 문구가 공감을 일으키며 올 가을 찾아오는 아름다운 클래식 멜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은 하루하루 기억을 잃어가는 남자와 그가 잊지 못하는 단 한 사람, 찬란하게 사랑했던 이들이 반 세기가 지나 운명처럼 재회하면서 다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제19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제39회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및 각본상, 제24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수상 등 전례 없는 기록과 함께 전 세계를 사로잡은 가장 로맨틱한 클래식 '남과 여' 그 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당시 아름다운 영상미와 섬세한 연기, 가슴을 울리는 스토리로 “모든 관객들의 마음 속에 깊이 자리한 작품”(France24), “너무나 로맨틱하고 아름답다”(TV Guide) 등의 극찬과 함께 지금까지도 세기의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54년 만에 새로운 이야기로 찾아온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 역시 제72회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면서 화제를 모은 바, 또 하나의 마스터피스 탄생을 예고한다.

해외 언론들은 “여전히 빛나는 두 사람의 케미. 이들의 따뜻한 매력이 영화에 숨을 불어넣는다”(Screen international), “또 하나의 기적”(Cinemania), “두 사람이 전하는 달콤씁쓸한 진심. 현실적인 감정이 끌어올린 드라마”(Variety) 등의 호평을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번 작품에서는 '남과 여'를 탄생시킨 세계적인 거장 끌로드 를르슈 감독이 다시 한 번 각본과 연출을 맡았고, '남과 여', '아무르', '해피엔드' 등 삶에 대한 통찰과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사한 장-루이 트린티냥과 '남과 여'로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등 4관왕을 석권한 아누크 에메가 또 한 번의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여기에 '남과 여', '러브 스토리' OST를 탄생시킨 영화음악의 거장 프란시스 레이가 참여해 추억을 되살리는 감성적인 음악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남긴 마지막 작품으로 더욱 의미를 더한다.

올 가을 단 하나의 클래식 멜로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은 10월 개봉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56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남과 여: 여전히 찬란한', 10월 개봉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