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 추진

국가건강검진체계 활용, 만 56세 대상 C형간염 무료검진 시범사업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1 12: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C형간염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통한 질병 퇴치를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대한간학회와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C형간염은 백신이 없고, 방치 시 간경변증(간경화), 간암으로 진행 가능성이 높으나 조기에 발견하여 일정 기간의 약제 복용을 통해 완치가 가능한 질환이다.

동 시범사업은 만 56세(1964년생) 대상으로 국가건강검진체계를 활용하여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간 한시적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의 세부내용은 다음과 같다.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수행하는 시범 사업으로 금년도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 중 만 56세(1964년생), 남․녀 모두 해당된다.

해당기간 건강검진 기관 등에서 건강검진 시, 검진 참여 및 검사결과 활용 동의서를 제출한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에 한하며, 시범사업 기간을 지나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수검자는 대상이 되지 않는다.

※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 제외 대상
시범사업 시작일인 2020년 9월 1일 이전 일반건강검진을 받으신 분
시범사업 종료일인 2020년 10월 31일을 지나 일반건강검진을 받으시는 분
시범사업 참여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결과 활용에 동의하지 않으시는 분

일반건강검진 채혈 시 C형간염 항체검사를 함께 시행하고 항체검사(1차) 결과 양성인 경우 2차 확진검사 시행하여 재 내원은 불필요하다.

검사비용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부담하며, 시범사업으로 본인부담금은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동 시범사업 실시 후 고위험군 C형간염 유병률, 비용 효과성 등 결과를 분석하여 향후 국가건강검진 항목* 도입 검토 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며 다양한 홍보(라디오, SNS 등)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만56세(1964년생) 일반건강검진 미 수검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84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건당국,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