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코로나19·태풍 맞물리는 최악 상황 대비하라”

태풍 북상·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따른 예찰·방역 강화 지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4 07: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코로나19와 태풍의 중복 피해가 맞물리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철저한 대책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4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8호 태풍 ‘바비’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전국적인 수해 피해와 수도권의 폭발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최악의 상황”이라고 전제한 후 “제주도는 다가오는 태풍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방역 등 두 가지 모두 빈틈없이 관리·유지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태풍으로 인해 공·항만에서 관광객의 발이 묶일 가능성이 있다”며 “가급적 밀집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미리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밀집될 경우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충분히 공급하라”면서 “일반 감기 등 코로나19 유사증상을 보이는 관광객에 대해서는 진료서비스를 제공해 코로나 방역 및 의료체계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태풍으로 인한 인명 피해 방지와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철저한 예찰 활동과 점검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바다 풍광을 구경하는 관광객, 낚시객,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수욕장 민원실 및 마을방송 등을 활용해 홍보에도 주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농작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풍수해 재해보험을 포함해 농가의 영농안정을 위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한 비와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는 오는 26일 오후 서귀포 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을 지나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는 태풍 북상에 따라 상황별 비상체계 가동에 대비하고, 유관기관과 비상연락 체계 유지를 통해 인적·물자 동원을 위한 협조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사전 예찰과 점검 활동에 나서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8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지사 “코로나19·태풍 맞물리는 최악 상황 대비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