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컷탈락한 선수에게 200만원 위로금 지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9 16: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인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컷탈락한 선수들에게 ‘KPGA 선수권대회 머니’라는 이름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29일 본 대회 주최 및 주관사인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후원사 ㈜풍산 그리고 대회 코스를 제공하는 에이원컨트리클럽은 “코로나19 여파로 다수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선수들을 위해 이번 대회서 컷탈락한 선수들에게 ‘KPGA 선수권대회 머니’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KPGA 선수권대회 머니’는 KPGA와 ㈜풍산, 에이원컨트리클럽이 함께 뜻을 모아 조성했으며 KPGA와 ㈜풍산이 컷탈락 선수에게 1인당 1백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에이원컨트리클럽이 같은 금액을 추가로 지원해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2라운드 종료 후 진행되는 컷오프를 통과하지 못하는 선수들에게 1인당 200만원 상당의 금액이 지급된다.

특히 에이원컨트리클럽의 지원금은 지난 2016년부터 ‘KPGA 선수권대회’를 개최하며 KPGA와 연을 맺은 에이원컨트리클럽이 자체적으로 조성한 금액과 위의 취지에 공감한 골프장 회원들의 기부금까지 더해져 그 의미를 더욱 특별히 하고 있다.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되는 본 대회는 2라운드가 끝난 뒤 컷오프가 실시되며 동점자 포함 상위 60위의 프로 선수들이 3라운드에 진출한다. 컷통과한 선수들에게는 KPGA 코리안투어 규정에 따라 10억원의 총상금(우승상금 2억원)이 차등 분배된다.

이에 2009년 ‘제52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이자 KPGA 코리안투어 선수회 대표인 홍순상은 “출전 선수들을 위해 각별한 배려를 해주신 KPGA, ㈜풍산, 에이원컨트리클럽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한 뒤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며 우리 선수들은 수준 높은 명승부를 통해 보답할 것”이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1958년 6월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프대회로 첫 선을 보인 뒤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열리고 있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는 다음 달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 남, 서코스(파70. 6,950야드)에서 개최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361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컷탈락한 선수에게 200만원 위로금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