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포항 연구중심의과대학, 안동 공공보건의료대학 신설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7 00: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경상북도는 지난 23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당정협의에서 발표한 ‘의과 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하며, 포항 연구 중심의과대학과 안동 공공보건의료대학 신설에 대한 정부의 공정한 기회부여를 촉구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022학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매년 400명씩 증가시켜, 10년간 4000명을 추가로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증원 세부분야는 △지역 내 중증․필수 의료분야에 종사할 지역의사 3000명 △역학조사관, 중증 외상 등 특수 전문분야 500명 △바이오 메디컬 분야 견인을 위한 의과학분야 500명이다.

또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을 적극 검토한다는 의견과 폐교 된 서남대 의대정원을 활용해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입법을 추진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언론에서는 의대신설은 전라남도를, 공공의과대학은 전라북도를 염두해 둔 표현으로 평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전국적으로 의료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나, 백신개발, 신약 개발 등을 위한 바이오메디컬산업의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경상북도의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1.4명으로, 17개 시․도 중 최하위 수준인 16위이고, 인구 10만명당 의대정원은 1.85명으로 17개 시․도중 14위로 의료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아울러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해 발생하는 치료가능 사망 률은 17개 시․도중 최하위이며, 코로나19 확진자 1354명중 중증환자 168명을 타 시․도 상급종합병원으로 이송․조치하기도 했다.

국토모니터링 보고서(국토부)에 따르면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 외상 등에 대응하는 응급의료시설까지 평균접근거리도 20.14km로 전국 에서 15위 수준으로 개선이 시급한 부분이다.

또한,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이 군위, 영양, 고령, 성주, 봉화 등 5개 군지역으로 의료필수인력도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 이다.

경상북도에서는 주민건강권 확보를 위한 필수의료 인력확보와 신성장 산업으로 의료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해 왔다.

포항지역은 포스텍 중심으로 강소연구개발특구, 가속기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그린백신클러스터 등과 연계 및 한미사이언스와 사업협력, ㈜제넥신과 BOIC건립 등 기업네트워크를 활용해, 연구중심 의과대학과 스마트병원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안동지역은 안동대 중심으로 안동․영주․문경․의성 등 경북북부지역의 낙후된 의료체계 개선, 백신산업과 의료용 대마특구 육성을 위해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의견수렴 없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을 발표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면서, “특정지역이 아닌 필요하고 준비된 경북에 의과대학이 신설되어야 한다“면서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를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