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유튜브 수익 1억3000만원 기부

세븐틴 호시 "미주 투어 중 건강 이상 증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4 18: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방송인 김나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유튜브 수익 1억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콘텐츠 '입어만 볼게요' 인기 뒤에 숨겨진 고충도 털어놨다.

24일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는 박진희, 김나영, 지상렬, 세븐틴 호시가 출연하는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나영은 SNS 중독에 빠졌다고 솔직하게 인정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거 미니홈피 시절부터 최근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동영상 기반 SNS까지 시대별 SNS를 모두 열렬히 사용해왔다는 것.

특히 SNS 댄스 챌린지에도 푹 빠져 있다. 직접 배워온 댄스를 선보였지만 마음처럼 잘되지 않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세븐틴 공식 춤꾼 호시가 도전에 나서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nofilter TV'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김나영이 유튜브 수익 1억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힌다. 김나영은 "유튜브 시작하고 수익을 공개했다. 그때마다 기부해서 지금까지 1억3000만원 정도 된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입어만 볼게요' 코너 속 숨겨진 고충도 공개된다. '입어만 볼게요'는 여러 패션 브랜드를 찾아가 '입어만' 보는 콘텐츠로,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김나영이 진짜 옷을 '입어만' 보는 것인지 의문점이 제기된 것. 과연 그녀가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김나영은 첫째 아들 때문에 눈시울을 붉힌다. 어느 날 첫째 아들이 건넨 메시지에 크게 감동하고 눈물을 흘렸다는 김나영은 당시의 일을 회상하며 또 한 번 울컥한 것. 모두를 감동하게 한 아들의 메시지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와 함께 호시의 '입담'도 볼 수 있다. 지난 1월 미주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온 호시는 투어 중 건강 이상 증세를 느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호시는 "처음으로 앞이 핑 돈 거예요"라며 관리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이후 호시는 자기관리에 집착하기 시작해 일주일이 '순삭'될 정도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호시 부모님 역시 "아끼지 말라"고 지지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평소 애교 많기로 유명한 호시가 연습생 시절 '군기 반장'을 담당했다고 털어놔 반전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데뷔를 향한 간절함에 극도로 예민했다는 호시는 멤버들에게 막말을 한 적도 있었다고. 그러나 오히려 멤버들이 이 말을 두고두고 놀리고 있다며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밖에 코로나 기부 행렬 관련 호시의 귀여운 비화도 털어놓는다. 말하지 않고 남몰래 기부하고 싶었지만 끝내 걸리고 말았던 것. 호시는 자신의 선행을 알린 범인을 추측해 웃음을 더했다. (사진 = MBC)

태그

전체댓글 0

  • 382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나영, 유튜브 수익 1억3000만원 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