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과거 유산 사실 차화연에게 알렸다!

“엄마 붙잡고 펑펑 울기라도 했어야지... 얼마나 아팠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8 08: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 제공: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영상 캡처

 

[오픈뉴스=opennews]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차화연이 과거 이민정의 유산 소식을 알게 되며 큰 충격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31, 32회에서는 계속해 엇갈리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의 모습부터 이민정과 엄마 차화연(장옥분 역)의 감정의 골이 극에 달하며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앞서 윤규진(이상엽 분)은 송나희(이민정 분)를 챙기는 이정록(알렉스 분)의 손을 내치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과한 윤규진의 태도에 묘한 감정을 느낀 이정록은 "넌 아직, 완벽하게 정리된 게 아닌가 봐?"라고 물으며 그의 감정을 흔들었다.

어제 방송에서는 깊은 고뇌에 빠진 송나희와 윤규진, 이정록, 유보영(손성윤 분)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드높였다. 송나희에게 쉽사리 다가갈 수 없는 윤규진과 반대로 직진하려는 이정록, 윤규진을 향한 욕심이 커져가는 유보영의 모습이 그려진 것.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유보영의 가죽 공방을 찾은 윤규진과, 집에 들어가길 꺼려 하는 송나희에게 집 관리인 자리를 추천하는 이정록의 모습이 겹쳐지며 안타까움을 배가했다. 고심 끝에 이정록의 제안을 받아들인 송나희가 “집 정리될 때까지만 누님 집에서 신세 좀 질게요”라고 말했고, 이를 윤규진이 알게되며 갈등을 한층 고조시켰다. 송나희의 말을 들은 순간,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일렁이는 윤규진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이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송나희는 자신을 피하는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에게 가슴속에 묻어두었던 유산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어렵게 이야기를 꺼낸 송나희와 딸을 나무라면서도 울컥 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장옥분의 모습이 교차돼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평소 가족들에게 강인한 모습을 보였고, 묵묵히 살아왔던 그녀가 처음으로 내보인 약한 모습이기에 더욱 아프게 다가온 것.

방송 말미에는 송가(家)네 가족들의 애틋한 포옹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장옥분은 집을 떠나려는 송나희를 잡아 세우며 “이렇게 사람 마음을 후벼 파놓고, 그러고 내빼면 다야? 엄마 붙잡고 펑펑 울기라도 했어야지... 얼마나 아팠어, 얼마나 힘들었어...”라며 애틋한 위로를 전했고, 자신의 투자자가 아빠 송영달(천호진 분)임을 알게 된 송준선(오대환 분)은 그를 꽉 끌어안았다. 송가네 가족들의 애틋한 포옹과 아련한 눈빛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가족이기에 더욱 말할 수 없었던 아픔과 진실, 이를 마주한 후 서로를 따뜻하게 끌어안는 모습으로 애틋한 가족애(愛)를 그려내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주말 저녁을 따뜻하게 물들이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웃었다, 울었다 드라마로 이렇게 힐링 되는건 처음이네요’, ‘나희 규진 재결합하게 해주세요’, ‘엄마아빠가 생각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드라마에요’, ‘이러고 끝내면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려요’, ‘역대급으로 쟤밌는 드라마ㅋㅋ’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내며 다음 회를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때로는 웃기고, 때로는 울리는 진한 가족애(愛)를 선사하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주말 저녁을 뭉클하게 물들이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023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과거 유산 사실 차화연에게 알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