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기수 면허시험 최초 말 복지 분야 출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8 15: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5월부터 '수습 기수', '정식 기수', '제주마 기수' 총 3개 분야의 2020년도 신규 기수 면허시험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00518007000353_01_i_P2.jpg
<사진=한국마사회>

 

면허시험은 경마 법규, 마학 등의 관련 전문지식에 대한 학과시험과 기승 능력을 평가하는 실기시험, 면접시험순으로 시행되며, 올해부터는 '말 복지' 분야가 면허시험 시행 최초로 출제된다.

 

마사회는 최근 동물복지가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인식됨에 따라, 말 복지에 대한 경주마관계자의 인식 제고를 위해 신규면허 시험에 말 복지 내용을 출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물과 교감하는 전문 직업인으로서 경주마 복지에 대한 인식은 필수로 갖춰야 할 기본적 소양임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이 밖에도 한국마사회는 말 복지 증진과 학대행위의 방지를 위해 지난해 12월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개정, 다양한 직업군의 말 관계자에게 이를 준수할 것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김낙순 회장은 "스포츠를 통해 국민에게 즐거움을 드리는 한국마사회는 경마 관계자의 복지뿐만 아니라 말산업의 기본가치인 말 복지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실효성 있는 제도를 지속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응시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예년보다 약 1개월 이상 면허시험이 연기돼 시행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65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사회, 기수 면허시험 최초 말 복지 분야 출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