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총재 “차기 대통령은 허경영”···‘대권 도전’ 시사

“전 국민 중산층 이상의 삶 보장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7 13: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부는 주식회사 대한민국입니다. 대통령은 (주)대한민국의 대표로서 주주인 국민들에게 18세 이상 모든 국민들에게 월 150만원씩 평생 지급 하겠습니다”

 

지난 1997년 15대 대선과 2007년 17대 대선에 출마했던 허경영 총재가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핫이슈를 몰고 다니는 ‘이슈메이커’ 허경영 총재가 이끄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하 배당금당)은 이름 그대로 국민들에게 150만원 배당금, 결혼 수당 1억원, 출산시 5,000만원을 준다는 게 주요 공약이다.

 

20200329145539_ifdfkmsa.jpg
핫이슈를 몰고 다니는 ‘이슈메이커’ 허경영 총재

 

오픈뉴스(opennews) 영상취재팀은 얼마전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에 위치한 ‘하늘궁’에서 배당금당 허경영 총재와 인터뷰를 가졌다.

 

허경영 배당금당 총재는 그동안 33개의 혁명공약을 내걸었다. △국회의원 수 100명으로 축소 및 무보수 전환 △지자체 선거 폐지 및 대통령 임명제로 변경 △결혼부 신설 및 결혼수당 1억 원 지원 △출산 시 출산수당 5000만 원 지급 및 전업주부수당(아이 10살까지 월 100만 원) 지급 △20세 이상 국민에게 1인당 월 150만 원 배당금 지급(65세 이상 노인은 월 70만 원 추가 지급) 등 이른바 ‘33 정책’이다.

 

 배당금당 허 총재는 “국가예산을 절약 300조, 재벌탈세 방지 200조, 재산비례형 벌금제도 100조, 36가지 세금통합 100조, 특수사업자 신설 100조와 양적완화을 통해 3년간 매해 2000조씩 확보해 33정책을 실현 시키겠다”고 밝혔다.

 

33공약은 모든 사람에게 중산층의 삶을 보장하자는 것으로 허 총재가 이미 30년 전에 내 놓은 정책이다.

 

허 총재는 “문 대통령 이후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사람은 본인 밖에 없다”면서 “강력한 리더십과 경제정책을 통해 국민을 편안하게 할 사람은 허경영 밖에 없다”고 말했다.

 

허 총재는 “차기 대통령 선거에 반드시 출마해, 압도적으로 당선 될 것”이며 “2030년에는 한국의 대통령을 넘어 세계평화 통일 대통령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영상·편집:김태일·이원민/글:박재신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 899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총재 “차기 대통령은 허경영”···‘대권 도전’ 시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