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2주간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시작…느슨해지면 감염 확산”

“거리두기, 남을 위한 배려이자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 방역수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6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오늘부터 다시 2주간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됐다”며 “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기에, 불가피하게 연장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20200406666555555555.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수도권에서 감염이 대규모로 퍼지게 된다면 지금 서구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위기가 우리에게도 다시 닥쳐올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구경북의 위기는 모두의 협력과 응원으로 극복하고 있어도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봄볕이 한창인 주말에 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많은 시민들께서 외출했다”며 “야외는 실내보다 전파위험이 현저히 낮지만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우려할 만큼 인파가 밀집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리적 거리두기는 남을 위한 배려일 뿐 아니라 스스로를 지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수단”이라며 “국민 한명 한명이 방역 전문가가 돼 자신의 건강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역 최일선에서 목숨을 걸고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여러분, 처음 겪는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느라 애쓰는 학교 선생님 그리고 학부모들, 정말 죄송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마스크 줄이 아무리 길었어도 배려와 연대의 끈보다 길 수는 없었다”며 “국민 여러분 한명 한명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진정한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거듭 국민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1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2주간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시작…느슨해지면 감염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