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코로나 확진의사 사망 애도...의료진 안전 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5 17: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중대본 회의 직후 정부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사망한 대구·경북 지역 내과의사 故 허영구씨 유가족(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이어서 대구 및 경북 의사회 회장과도 통화했다.

 

정 총리는 故 허영구씨 유가족과의 통화에서,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송구함과 함께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깊은 애도를 표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의연하게 본인의 자리를 지키면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한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가 의료진 보호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서 대구 및 경북 의사회 회장들과 통화했다.

 

정 총리는 먼저,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의료진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이 호전되었다"며 의료진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정 총리는 의료인 사망으로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 의료인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를 표하면서 현지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이번에 우리 의료진의 역량이 세계 최고임이 증명되었고, 우리 의료진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보호되어야 할 대한민국의 보물이라고 격려하는 한편, 우리 국민 모두가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말고 정부도 더 이상의 의료진 희생이 없도록 더욱 신경쓰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하면서 통화를 마무리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5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코로나 확진의사 사망 애도...의료진 안전 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