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순 고양갑 예비후보 “고양 북동부지역 교통·교육·복지 개선 시급”

“식사역 신설·교외선운행재개 필요···교통복지 실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9 1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이 약 70일 남짓 남은 가운데 여당은 '민생' 챙기기를, 야당은 정권 심판론을 꺼내 들며 각각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야당 심판론'을 언급하며 촛불 혁명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 통합에 매진하는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힘을 달라며, 총선 압승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꿀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예비후보자들도 본격적인 선거체제에 돌입한 모습이다. 따라서 ‘오픈뉴스’는 혼전 양상을 벌이고 있는 수도권 지역의 후보자들을 살펴보는 기획특집을 마련해본다.<편집자 주>

 

“30년 전 고양시는 원당지역이 가장 번화한 지역이었는데 작년 고양갑 지역에 내려와 보니 가장 발전이 안 되고 낙후되어 가는 구도심이 되어 있어 내가 이 지역에서 할 일이 많겠다고 생각했다”

 

202002문명순 예비후보.jpg

 

30년 전 고양시와 인연을 맺은 문명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고양시 중산동에 있는 국민은행 연수원 개설 맴버로 참여한 인연을 소개했다.

 

문 예비후보는 정치 입문 전 금융경제연구소에서 금융공공성 강화를 위해 일했고 IMF 시절에는 국민은행에서 여신팀장으로서 몸소 금융대란을 경험했다.

 

현장에 있을 때 경험이 그의 정치적 자산이 되어 비전을 만들게 됐다고 말하는 문 예비후보는 “비올 때 우산을 뺏는다”는 말이 있는데 금융공공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IMF 사태 이전 은행을 금융기관이라고 불렀으나 IMF 사태 이후부터는 금융회사가 되 버렸다. 공공성이 빠진 오직 이윤추구를 위한 기업이 됐다는 것이다.

 

키코, 저축은행, 리먼사태, 가계부채 대란, 카드대란 등 서민에게 직격탄으로 돌아왔다는 것이 문 후보의 주장이다.

 

문 예비후보는 이러한 것을 민간영역에서 따뜻하고 정의로운 포용적 금융으로 풀어보고자 했던 것을 정치영역에서 풀어 보다 많은 서민들이 따뜻한 금융을 통해 힘을 얻을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자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202002문명순 예비후보.2.jpg

 

문 예비후보는 “고양갑 지역은 교통. 교육, 복지부분이 취약하나 특히 교통여건의 획기적인 개선이 필요하다. 경제적 논리로 중단 된 교외선의 복원과 일명 식사섬 이라고 부를 만큼 교통이 불편한 식사동에 전철 식사역 신설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양갑 지역은 발전이 지체되고 더디다.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역정부, 집권여당이 손발을 맞춰 지역발전을 끌어올릴 수 있는 후보가 고양갑이 필요로 하는 정치인이며, 그 적임자가 바로 문명순 이고 지역이 원하는 최적화된 후보라고 힘주어 말한다.

 

문 예비후보는 “고양갑 지역은 과거 10여년 야권연대라는 이름으로 민주당에서는 후보를 내지 못했는데 이제는 책임 있는 집권여당으로서의 당당한 신분으로 여당의 책임을 다하는 후보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금융경제 전문가로서 나라 경제를 살리고 고양에 대한 애정으로 고양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양경제 살리기, 교통·교육·복지 살리기, 백만특례시 고양, 경제도시 덕양을 만들어 가겠다”고 제시했다.

 

‘역지사지(易地思之)’를 정치적 철학으로 삼은 문 예비후보는 “결국은 민생경제를 살리는 것이 시대가 원하는 시대정신 정치정신이다.”고 말하며 “금융은 경제의 혈” 이라 말한 그는 동맥경화 현상을 해소하여 고양시의 지역불균형발전을 바로 잡아 고양갑 지역의 발전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4. 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 할 것을 다짐했다.

글·영상:김태일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명순 고양갑 예비후보 “고양 북동부지역 교통·교육·복지 개선 시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