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아산·진천 격리시설에 전화 “교민 불편함 없도록”

“공직자로서 사명감 갖고 끝까지 최선 다해달라” 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17: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가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마련된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관계자에게 전화해 “교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끝까지 공직자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20200204_150906501_040404.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박성식 수습지원단장,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전상률 수습지원단장과 우한 교민 수용 상황 관련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박성식 아산 임시생활시설 정부합동지원단장과 전상률 진천 임시생활시설 정부합동지원단장에게 격려 전화했다.

 

정 총리는 통화에서 교민 가족들의 생활에 어려움은 없는지, 건강상태는 괜찮은지, 추가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없는지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는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들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표시한다”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들과 함께 14일간 격리돼 이들의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17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 총리, 아산·진천 격리시설에 전화 “교민 불편함 없도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