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T캡스 챔피언십 8일 개막…최혜진·장하나·조아연 등 출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6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2019 KLPGA투어 마지막 대회인 ‘ADT캡스 챔피언십 2019’(총상금 6억 원, 우승상금 1억 2천만 원)이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천안에 위치한 우정힐스(파72/6,632야드)에서 열린다.

 

875-2019%20ADT%20포스터.jpg

 

올해로 16주년을 맞은 ‘ADT캡스 챔피언십’은 지난해부터 총상금이 6억 원으로 증액되어 개최됐다.

 

올해는 남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 ‘한국오픈’의 개최지인 명문 골프장 우정힐스로 대회장을 옮겨 화제다. 높은 난도로 유명한 우정힐스는 사상 처음으로 KLPGA 대회를 개최하며, 시즌 ‘최종전’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지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

 

매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며 큰 사랑을 받아온 이번 대회의 역대 챔피언의 면면도 화려하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초대 챔피언을 차지한 최나연(32,SK텔레콤)을 비롯해 신지애(31,스리본드), 서희경(33), 오지현(23,KB금융그룹) 등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하며 최종전으로서의 면모를 여실히 보였다.

 

상금왕과 평균타수 부문에서 대결을 펼칠 선수는 데뷔 2년 차에 시즌 5승을 거두고 당당히 전관왕을 노리고 있는 최혜진(20,롯데)과 골든 먼스로 불린 10월에만 무려 약 7억3천만 원의 상금을 누적하며 상금순위 1위에 올랐던 장하나(27,비씨카드)다.

 

지난주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시즌 5승을 달성하고 효성에프엠에스 대상 부문과 다승왕 부문을 확정한 최혜진은 이번 대회를 통해 전관왕을 노린다.

 

현재 상금순위 1위 최혜진과 2위 장하나의 상금액 차이는 약 5천7백만 원에 불과하다. 이번 대회에서 상금순위가 뒤바뀌려면 장하나가 최소 2위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 장하나가 우승할 경우에는 최혜진이 단독 2위를 해야 상금순위 1위 자리를 지켜낼 수 있고, 장하나가 단독 2위를 기록한다면 최혜진은 단독 9위 이상을 기록해야 순위가 변하지 않는다. 장하나가 3위 이하를 기록한다면, 최혜진은 성적에 관계없이 상금왕 타이틀까지 손에 얻을 수 있다.

 

올 시즌 신인상은 이미 확정됐지만, 시즌 내내 뜨거운 경쟁을 펼치며 KLPGA 투어에 거센 ‘루키 돌풍’을 일으킨 신인상 조아연(19,볼빅)과 메이저 대회 1승을 포함해 데뷔 시즌에만 3승을 거둔 임희정(19,한화큐셀)이 펼칠 마지막 승부 역시 관심이 주목된다.

 

한편, 최종전인 만큼 2020시즌 시드권 획득을 위한 싸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본 대회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상금순위 60위까지 다음 시즌 시드권이 주어지는 상황에서 시드 획득을 위한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현재 상금순위 60위 김우정(21,케이엠제약)과 61위 김다나(30,문영그룹) 등 시드권이 없는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배수의 진을 칠 것으로 예상된다.

 

ADT캡스가 주최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599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ADT캡스 챔피언십 8일 개막…최혜진·장하나·조아연 등 출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