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1300억원 규모 천마 PBL 2차 사업 계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4 10: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은 1일 방위사업청과 1300억원 규모의 천마 탐지추적장치 PBL(Performance Based Logistics, 성과기반 군수지원) 2차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PBL이란 무기체계 개발 단계부터 사업에 적합한 생산 업체를 선정해 개발, 배치, 운영, 유지 등 전 분야 또는 일부분을 업체에 전담시키는 제도이다.

 

20191104095819_1180120209.jpg
한화시스템이 1300억원 규모의 천마 PBL 2차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육군의 단거리 지대공 유도 무기인 천마의 탐지/추적 장비에 대한 운용 유지를 위한 후속 PBL 사업 계약 건이다. 한화시스템은 9월 고장 복구 기간의 획기적 단축과 가동률 향상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며 5년 간 진행된 1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최근 우리 군은 최신 무기 수요 증가에 따라 새로운 정비 인력, 시설 등 추가 정비 지원 역량을 확보하고 동시에 전투 임무에 전념하고자 성과기반 군수(PBL) 도입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한화시스템은 첨단 방산전자 R&D로 입증한 기술력을 종합군수지원시스템 분야로도 확대 적용 중으로 방산 업계 최초의 운영 유지 전담부서인 MRO(Maintenance, Repair, Operation)부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MRO부는 군이 작전 운용 시 최적의 장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비 솔루션을 적시 제공해 군과 업체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현재 해군 함정전투체계에 대한 수명주기군수지원(LTS, Lifetime Technical Support) 2차 사업, K계열 전차용 사격통제장비의 PBL 사업 등 총 3000억원 규모의 MRO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는 “천마 PBL 1차 사업 성과를 2차 사업으로 이어가며 우리 군의 완벽한 전투 준비 태세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며 “핵심 고객인 군의 입장에 서서 관련 인력과 예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군수지원업무를 수행해 나감으로써 이상적인 민군 협력 모델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0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시스템, 1300억원 규모 천마 PBL 2차 사업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