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아베 총리, 단독환담…“실질 관계진전 방안 도출 희망”

아세안+3 정상회의 대기장서 11분간 단독환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4 16: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별도의 단독 환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단독 환담을 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2019-11-04-13-37-00-1(청).jpg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환담은 오전 8시 35분부터 46분까지 11분간 이뤄졌다.

 

고 대변인은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 정상들과 환담을 나눴고, 이후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단독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으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685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대통령-아베 총리, 단독환담…“실질 관계진전 방안 도출 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