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부기관 친환경차 비율 증가…올해 구매, 지난해 3배”

"신규 구매 차량 중 친환경차 비중을 봐야…빠른 속도로 비율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5 17: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청와대는 15일 ‘정부기관의 전용차량 중 친환경차 비중이 13.1%에 그친다’는 한 언론보도에 대해 “새로 구매하는 차량에서 친환경차의 비중이 얼만인지를 봐야 한다”며 “올해는 지난해 대비 3배 정도가 넘는 수치가 될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201909123고민정 대변인.jpg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단 ‘51개 부처 129대 중에서 13.1%가 친환경차’라고 지적 했는데, 51개 부처의 수가 어떻게 산출됐는지 모르겠다”며 “왜냐하면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 등을 모두 합치면 1160개가 되고, 그 중 친환경차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되는 기관들이 또 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차량 보유 대수가 5대 이하이거나 당해 연도에 구매하는 차량이 2대 이하인 기관들은 제외한다”며 “그래서 실질적인 대상이 되는 기관은 301곳”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가 얼마나 적극적으로 (친환경차 정책을)실행하고 있는지를 보려면 새로 구매하는 차량 가운데 친환경차의 비중이 얼마인지를 보는 것이 맞을 것”이라며 “현재 보유하고 있는 멀쩡한 차를 폐차시킬 수는 없는 노릇 아니겠습니까”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친환경차 비율이 2017년에는 50.2%였고, 2018년에는 56.5%로 6.3%가 늘었다”며 “올해는 아직 몇 달 남아 있어서 기관별 구매 계획들을 잡아놓은 것을 보면 지난해 대비 3배 정도가 넘는 수치가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공공부문에서의 신규 구매 차량 70% 이상을 친환경차로 구매하는 것이 의무이기 때문에 각 기관에서는 굉장히 빠른 속도로 친환경차 비율을 높여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물론이고 총리, 외교부, 환경부, 기재부, 산업부, 국토부, 중기부 등 부처 장관들도 모두 친환경 차량을 전용차량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점도 같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82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靑, “정부기관 친환경차 비율 증가…올해 구매, 지난해 3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