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천안함 46용사 영원히 잊지 않을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李 대통령, 천안함 2주기 용사 묘역 빗속 참배

▲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오픈뉴스>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 2주기를 앞둔 23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의 묘역을 참배했다.


오는 26일이 2주기이지만 이 대통령이 같은 날 개막하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의장이어서 사흘 앞당겨 방문한 것이다.


이날 오전 7시23분 국립대전현충원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쓰지 않은 채 묘역으로 이동해 헌화·경례 후 묵념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 2주기를 앞둔 23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의 묘역을 참배했다.


오는 26일이 2주기이지만 이 대통령이 같은 날 개막하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의장이어서 사흘 앞당겨 방문한 것이다.


이날 오전 7시23분 국립대전현충원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쓰지 않은 채 묘역으로 이동해 헌화·경례 후 묵념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이 대통령은 서울로 돌아오는 KTX 안에서 “26일에 국무총리 행사로 천안함 용사 2주기 추모식이 진행되는데…, 마음이 씁쓸해서 찾았다”면서 “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를 생각하면 그냥 지나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핵안보정상회의로)오늘 아침 일찍이 아니면 시간이…, 한 사람 한 사람 사연이 다 있지 않겠느냐…”라며 착잡한 심정을 전했다.


▲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한편 이 대통령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주재로 2주기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하는데 대한 아쉬움을 담은 ‘위로서한“을 유족들에게 보냈다.


이 대통령은 서한에서 천안함 폭침 2주기인 26일 전 세계 53개국 정상이 모이는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기 때문에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된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하지만, 묘역에 미리 참배를 다녀오고자 한다”면서 “추모식 행사에 조금의 소홀함이 없도록 당부해 놓았다. 직접 참석해 함께하지 못함을 널리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한은 국가보훈처 지방 보훈청, 지청의 기관장 및 간부들이 직접 유가족들을 찾아 전달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209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MB "천안함 46용사 영원히 잊지 않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